top of page

NEWS

[기사]공정거래 전문 '지음', 중동·아프리카 전문 'MEA' 합병추진







공정거래 분야의 강자 '지음 법률사무소'와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프런티어 'MEA 로펌'이 합병을 추진한다. 올 초부터 불어닥친 로펌 간 합병 러쉬가 전문성 있는 부티크 로펌 사이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음 법률사무소(대표변호사 김설이)와 MEA 로펌(대표변호사 김현종)이 합병을 추진한다. 양사는 5일 강남구 신사동 나라키움신사빌딩 지음 법률사무소 대회의실에서 '법무법인 지음-MEA 합병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법무법인 지음-MEA'는 설립 후 로펌을 일컫는 가칭이다.

합병을 위한 실무 협의는 5월 중순부터 진행됐다. 합병 이후 주사무소는 지음 법률사무소가 있는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나라키움신사빌딩에 위치할 예정이다. 총구성원은 10명 이상의 한국변호사를 합쳐 20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새로 출범할 로펌의 명칭 및 대표변호사는 추후 이어지는 협의를 통해 정한다. 세부 절차는 올 하반기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2007년 설립된 지음은 공정거래, 규제·입법 컨설팅, 기업 법무 등 분야에서 활약하는 로펌이다. 특히 대형로펌 위주의 공정거래 분야에서 실력 있는 부티크 로펌으로 인정받는다. 김설이(43·34기) 대표변호사는 2007년부터 공정거래 사건에서 공정위 측 대리인과 법률자문을 맡아왔다. 지난해 공로를 인정받아 '공정거래 유공'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2017년 설립된 MEA 로펌은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프런티어(frontier)인 김현종(46·39기) 대표변호사가 이끄는 로펌이다. 김 대표변호사는 국내 변호사가 2010년부터 LG전자 중동·아프리카 지역본부 법무팀장을 맡았다. 중동과 아프리카 30개국의 법인과 지사를 관리하며 전문성을 쌓았다. 2015년부터 두바이 태평양 사무소에서 근무하다가, 2017년 중동·아프리카 전문을 표방하며 MEA(Middle East and Africa) 로펌을 설립했다. 서울과 두바이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투자·건설·국제분쟁 등 사건을 자문한다.

'법무법인 지음-MEA' 관계자는 "공정거래 및 규제입법 자문에서 전문성을 다져온 지음과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프런티어인 MEA 로펌이 합병을 통해 의뢰인들에게 차원이 다른 전문적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Comments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bottom of page